거래 신호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과 중국, 대만에서 거래가 이전보다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눈에 띈 변화다. 현대제철은 7월 선적분으로 25~26일 수입을 재개했고, 포스코 역시 6~7월적 계약에 나섰다. 동국제강 대한제강 등도 거래 신호 잇달아 수입을 실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도 최근 수입 시장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어 주목된다.

Earticle

자사주 취득과 내부자 거래의 정보신호 효과
The Interaction Effects of Share Repurchase 거래 신호 and Insider Trading

첫 페이지 보기

  • 발행기관 한국재무학회 바로가기
  • 간행물 재무연구 KCI 등재 바로가기
  • 통권 제28권 제3호 (2015.08) 바로가기
  • 페이지 pp.351-384
  • 저자 임병권, 박순홍, 윤평식
  • 언어 한국어(KOR)
  • URL https://www.earticle.net/Article/A252012 복사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영어 음성듣기 --> Share repurchase is the buyback process that firms use to repurchase their own stocks. It is a major financial policy of many firms, and its use has recently increased. Share repurchases can signal firm value to investors, not 거래 신호 only because most firms mention undervaluation as a key motivation for share repurchases but also because investors look favorably on repurchasing decisions. However, it is unclear whether repurchasing firms truly are undervalued. Ikenberry, Lakonishok, and Vermaelen (1995) divided US stocks into two groups based on their book-to-market ratio (B/M), and analyzed each group’s long-term stock returns. They found that value stocks with a higher B/M had earned a cumulative abnormal return (CAR) of 45.3% four years after the repurchase announcement, whereas glamor stocks with a lower B/M had earned almost 0% CAR. They concluded that share repurchases are a major signal for value stocks but not for glamor stocks. Byun (2004) divided a sample of firms into two groups based on abnormal earnings before interest and tax (EBIT), and compared low EBIT firms with high EBIT firms. Compared with the high EBIT firms, the low EBIT firms had a negative long-term stock performance, suggesting that undervaluation is not the motivation for share repurchase. How, then, can we identify which of there purchasing firms are truly undervalued? One way to identify undervalued repurchasing firms is to consider insider trading before share repurchase announcements. While share repurchasing is the buyback of a firm’s own stocks at the firm level, insider trading is personal trading by individuals with inside knowledge, such as the largest shareholders and directors. The decision-makers for these two types of trading are the same, so insiders have an incentive to increase their personal stakes if the firm is truly undervalued (Lee, Mikkelson, and Partch, 1992; Chan, Ikenberry, Lee, and Wang, 2012). Therefore, we examined whether insider trading prior to share repurchase was an additional signal of firm value. Share repurchasing firms in the KOSPI and KOSAQ markets in Korea 거래 신호 were divided into a net-buy group and a non-buy group, based on insider trading for the six months before the repurchases. We then looked for differences between the short-term and long-term abnormal returns of the two groups. We further divided the sample into a value stock group and a glamor stock group, and investig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insider trading and long-term abnormal returns. The main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there were no differences in the short-term abnormal returns of the KOSPI and KOSDAQ markets. There were also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short-term CARs of the net-buy group and the non-buy group, even though the short-term CARs were significantly positive around the time of the repurchase announcements. Firms are required to complete repurchases of their own stocks within three months. It is thus possible that investors do not consider insider trading prior to share repurchase and simply react to the share repurchasing announcement. Second, unlike the short-term reaction,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long-term abnormal returns of the KOSPI and KOSDAQ markets.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net-buy and the non-buy groups in the KOSPI market but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two groups in the KOSDAQ market. We tested for robustness using buy and hold abnormal returns (BHARs) and CARs based on the Fama and French (1993) three-factor model. We conclude that insider trading can convey additional information regarding firm value only in the KOSDAQ market, which has higher information asymmetry. Third,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long-term abnormal returns of value stocks for the insider net-buy and non-buy groups in both the KOSPI and the KOSDAQ markets. However, for glamor stocks, share repurchases by the insider net-buy group showed a larger long-run CAR than those of the non-buy group in both markets. Therefore, we conclude that insider trading prior to share repurchase can convey information, especially for glamor stocks. Overall, insider trading prior to share repurchase is associated with private information about firm value, and can convey a signal in addition to the information signaled by share repurchases. 한국어 본 연구는 유가증권 및 코스닥 시장의 자사주 취득 기업을 대상으로 자사주 취득공시 이전의 내부자 거래를 이용하여 순매수 및 비매수 표본으로 구분한 후, 단기 및 장기 성과에 차별성이 존재하는지를 분석한다. 또한 가치주와 성장주에서 장기성과가 차별적으로 나타나는지를 분석한다. 본 연구의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단기성과는 유가증권 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모두 양(+)으로 나타나지만 내부자 순매수와 비매수 표본은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둘째, 장기성과는 두 시장에서 상이한 결과를 보인다. 유가증권 시장에서 내부자 순매수 표본과 비매수 표본의 장기성과는 유의적인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반면, 코스닥 시장은 내부자 순매수 표본이 비매수 표본보다 더 높은 장기성과가 나타나고 유의적인 차이를 보인다. 따라서 내부자 거래는 특히 코스닥 시장에서 추가적인 신호를 전달한다고 추론 가능하다. 셋째, 가치주와 성장주로 구분하여 장기성과를 분석한 결과는 유가증권 및 코스닥 시장에서 비슷한 결과를 보인다. 즉, 두 시장 모두에서 가치주는 내부자 거래 신호 순매수와 비매수 표본 간에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지만 성장주는 순매수 표본이 비매수 표본보다 유의하게 더 높은 장기성과를 보인다. 따라서 내부자 거래의 저평가 신호는 특히 성장주 표본에서 강건하게 전달되는 것으로 판단된다. 본 연구를 통해 유가증권 시장보다 정보비대칭이 심한 코스닥 시장에서 자사주 취득 이전의 내부자 거래가 기업가치의 저평가 정보를 포함하여 추가적인 신호전달이 가능함을 확인할 수 거래 신호 있었다.

요약
Abstract
Ⅰ. 서론
Ⅱ. 기존연구 및 연구가설
1. 내부자 거래와 자사주 취득의 정보신호 효과에 대한 연구가설
2. 정보비대칭 측정
Ⅲ. 분석자료 및 연구방법
1. 표본의 구성
2. 연구방법
Ⅳ. 실증분석 결과
1. 자사주 취득공시의 단기 및 장기성과
2. 저평가 수준에 의한 내부자 거래와 장기성과
3. 다변량 회귀분석 결과
Ⅴ. 결론
참고문헌

거래 신호

서울 아파트 거래량, 2012년 이후 거래 최저치 전망
매매수급지수도 하락세, 대출 규제 속 금리 인상도 부담
아파트 대체 빌라 거래 늘고
'입주' 등 공급물량 제한적..'상승 전망' 대부분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쉴 새 없이 올랐던 집값이 올해에는 잡힐지 주목된다. 오는 3월 대통령 선를 비롯해 6월 지방선거 등 향후 정책을 좌우하는 이벤트들이 예정된 상태다. 주요 후보들은 거래 신호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세금 관련 규제 완화 공약을 내놓고 있다. 때문에 시장의 관망세는 길어지고 있다.

최근 시장을 둘러싼 지표들이 심상치 않다. 서울에서는 아파트 거래량이 역대급 절벽을 나타내고 있는데다 외곽에서는 작년말부터 하락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금리 상승으로 인한 대출기피 현상과 인플레이션으로 가용자금이 줄어드는 분위기도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역시 지난주 93.5를 나타냈다. 2019년 9월 16일(93.0)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매수다 우위 시장이 형성된 상태다.

가장 눈에 띄는 지표는 '거래절벽'이다. 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거래 신고건수는 총 4만1713건(1일까지 접수된 통계)을 기록했다. 이는 2012년(4만1079건) 이후 9년 만에 최저치다. 2020년 거래량(8만1189건)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2012년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다 참여정부가 만든 각종 규제 정책이 작동했던 때다. '반값 아파트'로 불린 보금자리주택 공급까지 확대되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2000년대 들어 가장 큰 폭(-6.65%, 한국부동산원 기준)으로 하락한 시기다. 거래량만 보면 이러한 집값 하락기의 분위기와 닮아있는 셈이다.

12월 거래는 이달 말까지 거래신고 기간이 남아 있다.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 지역의 거래량이 감소하면서 하락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등 분위기가 침체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 결과 서울 아파트값 하락 지역이 2주 전 은평구 한 곳에서 지난주엔 은평·강북·도봉구 등 3곳으로 증가했다.

노원구는 지난해 거래량이 3834건으로 2020년 8724건과 비교해 56% 감소했다. 도봉구의 지난해 거래량이 1819건으로 2020년(4374건) 대비 58.4%, 강북구도 2020년 2112건에서 지난해 898건으로 57.5%가 각각 줄었다.

하지만 이를 하락신호로 보기에는 무리라는 시선이 있다. 아파트값이 워낙 오른 수준인데다 금융당국의 강력한 가계부채관리 방안에 따른 '돈줄 옥죄기'가 작동했기 때문으로 봐서다. 같은 기간 대출 규제가 비교적 덜 까다롭고 집값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빌라만 봐도 알 수 있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대 빌라촌 전경 / 자료=한경DB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대 빌라촌 전경 / 자료=한경DB

지난해 서울에서 빌라 매매량은 아파트보다 많았다. 빌라는 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아 환금성이 떨어지고, 가격도 잘 오르지 않는다는 인식이 있었다. 아파트 보다 거래량이 늘 밑돌았던 주택이었지만 작년에는 예외적으로 거래가 폭발했다. 주택 매수자들의 수요가 풍선효과로 빌라로 흘렀다는 해석이 가능한 부분이다.

지난달 등록된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계약일 기준)는 이날 현재까지 2156건으로, 아파트 매매(567건)의 약 3.8배에 달했다. 거래 등록 신고 기한(30일)을 고려하면 수치 자체는 변동될 수 있다. 그럼에도 빌라 매매가 아파트보다 많은 추세가 바뀌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당장 이달부터 시행된 대출 규제도 집값 하락을 부추기게 될 것이라느 분석도 있다. 총대출액이 2억원 이상이면 차주 단위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적용되는 등 대출 규제가 강화됐다. 거래 부진에 대출 규제까지 추가돼 관망세 끝에 하락한다는 전망이다.

금리 인상 추세도 대출의 위축될 것으로 보는 이유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금리 인상을 예고했고, 한국은행 역시 금리 인상 시그널을 꾸준히 보내고 있다.

한편 올해 부동산 시장을 두고 전문가들 대부분은 '상승'을 점치고 있다. 시장의 주요 축을 차지하는 '공급'에 있어서 입주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봐서다. 또 거래 신호 불안한 전셋값과 재개발·재건축 사업 활성화 등도 집값을 들어올리는 요인으로 보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2022년 주택시장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2.5%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 3.5%, 서울 3.0%, 지방 1.5% 등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전국 2.5%의 상승을 예상했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올해 매매가격 상승률을 5%에 달할 것으로 봤다. 건정연은 “높은 양도세로 매매 대신 증여만 증가하고, 거래 물량과 공급이 감소하면서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가격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거래 신호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김종혁
    • 승인 2022.05.27 03:04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한국과 중국, 대만에서 거래가 이전보다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눈에 띈 변화다. 현대제철은 7월 선적분으로 25~26일 수입을 재개했고, 포스코 역시 6~7월적 계약에 나섰다. 동국제강 대한제강 등도 잇달아 수입을 실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도 최근 수입 시장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어 주목된다.

      한국과 중국, 대만에서 거래가 이전보다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눈에 띈 변화다. 현대제철은 7월 선적분으로 25~26일 수입을 재개했고, 포스코 역시 6~7월적 계약에 나섰다. 동국제강 대한제강 등도 잇달아 수입을 실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도 최근 수입 시장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어 주목된다.

      철스크랩(고철) 가격은 바닥을 다질 것이란 의견이 현실화되는 모양새다. 국내는 약세가 계속되는 반면 해외에서 저점 신호가 나타난다. 현대제철이 약 2개월 만에 수입을 재개한 데 이어 포스코도 계약에 나섰고, 터키와 중국 등도 관망세에서 구매로 돌아섰다는 분석이다.

      무역업계예 따르면 글로벌 지표인 미국 동부지역에서 터키로 수출되는 가격은 465달러로 평가된다. 전주보다 5달러 상승했다. 4월부터 이어진 하락세에서 처음으로 반등했다. 철강사들은 구매를 재개하고 있다.

      서부지역의 아시아향 수출 가격은 HMS No.1&2(8:2) 등급 기준 CFR 톤당 500~510달러(63만9000원)다. 하락은 이달 중순경 멈췄고, 최근 2주간 보합세다. 컨테이너 가격은 대만 수입 기준으로 435달러에 성약, 5달러 상승했다.

      구매자들은 낮은 수준에 비드 가격을 내면서 인상에 제동을 걸고 있다. 베트남에서 대형모선 비드 가격은 485달러, 컨테이너는 430달러다. 공급사들의 오퍼 가격과는 격차가 줄었다는 점에서 바닥에 근접했다는 의견이 나온다.

      상승국면이 전개될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아직 많다. 베트남은 수입에 여전히 소극적이다. 내수가 부진하고, 수출 기반인 중국도 회복세가 약하다. 철강 업황은 아시아 전반적으로 약세기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반면 철광석 가격은 반등했고, 중국 철강 수요가 개선될 것이란 관측이 상승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인도가 철광석 선철 철강재 등의 수출세를 대폭 인상한 것도 상승요인에 속한다.

      일본의 수출 가격은 바닥에 근접하고 있다는 의견이 주류다.

      일본 공급사들의 오퍼 가격은 H2(경량) 기준 FOB 톤당 5만4000엔에서 5만8000엔으로 범위가 넓다. 방향성이 아직 명확하지 않다는 의미로 업계는 해석한다. 다만, 공급사 일부에서 가격 인상 시도가 있다는 점에서 그간의 하락세는 막바지 단계에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실제 한국과 중국, 대만에서 거래가 이전보다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눈에 띈 변화다.

      현대제철은 25~26일 7월 선적분 계약으로 수입을 재개했고, 포스코 역시 6~7월적 계약에 나섰다. 동국제강 대한제강 등도 잇달아 수입을 실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도 최근 수입 시장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어 주목된다. 일본의 HRS101(중량) 오퍼 가격은 530달러(67만1400원), 중국의 비드 가격은 510~515달러로 15~20달러의 차이가 있다.

      국내 시장 역시 변곡점을 맞고 있다. 현대제철 동국제강의 26일 인하를 마지막으로 추가 인하는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가격이 확실한 반등세를 보이지 않는 한 상승을 예측하기엔 무리가 있다. 제강사들의 높은 가동률과 수익성은 고철 수요와 가격을 지지하는 요인인 반면 열연 철근 형강 등 주요 제품 시장이 급격한 조정을 받고 있다는 점에서 시장 활기를 떨어지고 있다.

      고철 업계 관계자는 "제강사들이 지난 2개월 동안 매주 납품 가격을 인하해 오면서 시장의 피로감이 높아졌고, 현재의 낮은 가격에 매집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해외와 별개로 국내서도 추가 인하에 대한 저항감이 높아질 것"거래 신호 이라고 말했다.

      페로타임즈 정리

      페로타임즈 정리

      거래 신호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김간언 기자
      • 승인 2022.07.17 11:13
      • 댓글 0

      모기지(신규·연장) 시장 지수가 지난 6월초 22년 만에 최저 수준 기록 후 현재까지도 둔화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에서 매물로 나온 한 단독주택. 사진=EPA 연합뉴스

      모기지(신규·연장) 시장 지수가 지난 6월초 22년 만에 최저 수준 기록 후 현재까지도 둔화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주 포토맥에서 매물로 나온 한 단독주택. 사진=EPA 거래 신호 연합뉴스

      [매일일보 김간언 기자] 가파른 금리인상과 경기침체로 미국 주택 시장에서 위기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미국 30년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 급등에 거래가 위축되고 있으며 주택 가격 고점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6월 소비자물가가 전년동월대비 9.1% 상승해 오는 26~27일(현지시간) FOMC 회의가 자이언트스텝(0.75%p 인상)이나 울트라스텝(1%p 인상)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택 시장에 큰 충격이 우려되고 있다.

      17일 미국 모기지은행협회와 금융 플랫폼 인베스팅닷컴 등에 따르면 모기지 금리가 5.74%를 기록하고 모기지 신청 건수는 전주대비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금리는 지난 6월 22일 5.98%로 2008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현재도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 초 모기지 금리가 3.11%였던 것과 비교해 25년래 유례없는 급등세이며 금리가 5%를 넘어선 것도 11년만이다.

      모기지 금리 급등으로 인해 미국 모기지 이용자들의 이자 부담이 급격하게 높아졌으며 인플레이션 등에 더해져 주택 매매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모기지은행협회에 따르면 모기지(신규·연장) 시장 지수가 지난 6월초 22년 만에 최저 수준 기록 후 현재까지도 둔화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또한 미국 신규 주택 착공 건수가 지난 6월 약 154만9000건으로 전월대비 14.4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공급이 부족한 상황임에도 모기지 금리 상승과 물가 상승 등으로 인해 신규 착공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장 흐름 예측 지표인 미국 5월 신규 주택 허가 건수 역시 전월대비 6.82% 감소한 약 169만5000건을 기록했다.

      이에 미국 부동산 업계는 미국 주택 가격이 공급 부족으로 인해 지난 5월까지 지속 상승했지만 모기지 금리 급등의 영향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만큼 가격 흐름이 조만간 꺾일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미국 부동산 중개업체 레드핀은 “주택 매매 시장 둔화와 모기지 금리 상승으로 인해 거래를 철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며 “높은 모기지 이자를 감당할 수 없는 사람들도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같은 흐름이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촉발 시킨 2007년 미국 부동산 시장 침체와 유사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당시 가격 하락 때처럼 부실한 모기지가 많지는 않지만 역대 최고 주택 가격과 금리 급등, 인플레이션, 주가급락, 소비 위축 등 주변 환경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2004년 6월부터 2006년 6월까지 금리를 1%에서 5.25%까지 인상하자, 2007년부터 이자 상환을 못 하는 사람들이 늘었고 주택 매물과 경매가 급증하면서 가격이 크게 하락했다.

      거래 신호란 무엇인가

      거래에 대한 자주 묻는 질문(FAQ):예금 보너스, 예금, 출금, IB 프로그램, AutoChartist, OctaFX의 CopyTrading

      거래에 대한 자주 묻는 질문(FAQ):예금 보너스, 예금, 출금, IB 프로그램, AutoChartist, OctaFX의 CopyTrading

      보증금 보너스 어떤 보증금 보너스를 제공합니까? 각 예치금에 대해 10%, 30% 또는 50% 보너스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보너스를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보너스를 받으려면 입금해야 합니다. 그런 다음 개인 영역에서 수동으로 활성화하거나 전용 설정 페이지에서 모든 입금에.

      OctaFX에서 Autochartist 시장 보고서를 사용하는 방법

      OctaFX에서 Autochartist 시장 보고서를 사용하는 방법

      Autochartist 시장 보고서는 가장 인기있는 거래 상품의 현재 동향에 대한 명확한 개요를 제공합니다. 각 거래 세션이 시작될 때 받은 편지함으로 전달되는 보고서는 다음에 입력해야 하는 거래 또는 현재 전략에 조정이 필요한지 여부를 제안할 수 있습니다. 또한 차트 분석에있어 상당한 시간 절약 이점을 제공합니다. 각 시장 보고서는 세 가지 주요 섹션으로 구성됩니다.

      OctaFX에서 Autochartist MetaTrader 플러그인을 사용하는 방법

      OctaFX에서 Autochartist MetaTrader 플러그인을 사용하는 방법

      Autochartist MetaTrader 플러그인 사용 방법 기술 분석은 정보에 입각한 거래 결정을 내리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로 입증되었지만 시간이 많이 소요될 수 있으며 종종 여러 지표 및 기타 도구가 필요합니다. 차트 분석을 단순화하고 고객 간에 수익성 있는 거래의 더 높은 비율을 보장하기 위해 O.

      OctaFX

      언어 선택

      최근 뉴스

      OctaFX에서 CFD를 거래하는 방법

      OctaFX에서 CFD를 거래하는 방법

      계정을 열고 OctaFX에 로그인하는 방법

      계정을 열고 OctaFX에 로그인하는 방법

      OctaFX 다국어 지원

      OctaFX 다국어 지원

      인기 뉴스

      OctaFX에 로그인하는 방법

      OctaFX에 로그인하는 방법

      OctaFX에서 돈을 인출하는 방법

      OctaFX에서 돈을 인출하는 방법

      OctaFX에서 제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방법

      OctaFX에서 제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방법

      인기 카테고리

      DMCA.com Protection Status

      OctaFX는 2011 년에 시장에 나타났습니다. 그 이후로 우리는 지속적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고 이전을 개선하여 플랫폼에서의 거래가 원활하고 수익성이 있도록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거래자에게 수익을 올릴 기회를 제공 할뿐만 아니라 방법도 가르칩니다. 우리 팀에는 세계적 수준의 분석가가 있습니다. 그들은 독창적 인 거래 전략을 개발하고 거래자들에게 공개 웨비나에서이를 지능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거래자들과 일대일로 상담합니다. 교육은 트레이더가 사용하는 모든 언어로 진행됩니다.

      일반 위험 알림: 일반적인 위험 경고 : CFDs 복잡한 도구이며 레버리지로 인해 빠르게 돈을 잃을 위험이 높습니다. 소매 투자자 계좌의 71.67 %가 거래시 돈을 잃습니다 CFDs 이 제공자와 함께하십시오. 돈을 잃을 위험을 감수 할 여유가 있는지 고려해야합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