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 전용 플랫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경태 기자 [email protected]

독점 전용 플랫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이메일(으)로 기사보내기 다른 공유 찾기 기사스크랩하기

스마일게이트 시리어스샘 VR

스마일게이트는 시리어스샘 VR 개발사 크로팀과 국내서비스 독점 계약을 24일 체결했다. 사진=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 스토브는 VR FPS(일인칭슈팅) 게임 ‘시리어스 샘 VR: 더 라스트 호프(Serious Sam VR: The Last Hope)’의 국내서비스 독점 계약을 24일 체결했다.

시리어스 샘은 크로아티아의 개발사 크로팀이 2001년 개발한 FPS 게임 IP(지식재산권)로, 호쾌한 액션과 특유의 유머 코드가 유저들로부터 인기를 얻으며 현재까지도 다양한 시리즈가 독점 전용 플랫폼 출시되고 있다.

스토브는 이번 계약으로 자사 VR 매장사업자 전용 플랫폼 ‘STOVE VR’을 통해 시리어스 샘 VR의 국내 VR 매장 서비스를 독점 제공하게 됐다.

독점계약을 활용, 스토브는 국내 VR 유저들을 위해 시리어스 샘 VR을 이용한 다양한 프로모션도 마련할 계획이다.

스토브는 올해 2월 VR 매장사업자 전용 플랫폼 서비스 ‘STOVE VR’을 정식 론칭했으며, 게임물관리위원회 이용심의를 거친 80여종 이상의 VR 콘텐츠를 합법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프라임경제]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이하 스토브)가 게임 전무 배급사 디볼버 디지털과 글로벌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VR FPS 게임 '시리어스 샘 VR: 더 라스트 호프(이하 시리어스 샘 VR)'의 국내 서비스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리어스 샘은 크로아티아의 개발사 '크로팀'이 지난 2001년 개발한 FPS 게임 IP로, 호쾌한 액션과 특유의 유머 코드가 유저들로부터 인기를 얻으며 현재까지도 다양한 시리즈가 출시되고 있다.

특히 시리어스 샘 VR은 지난 2017년 출시 이후 글로벌 유저들로부터 VR FPS 게임 중 최고의 타이틀로 손꼽힌 바 있으며, 스토브가 지난 7월 국내 VR 매장을 대상으로 진행한 VR e스포츠 대회에서는 시리어스 샘 VR이 이용률 1위를 기록했다.

스토브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자사 VR 매장사업자 전용 플랫폼 'STOVE VR'을 통해 시리어스 샘 VR의 국내 VR 매장 서비스를 독점 제공하 제공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스토브는 국내 VR 유저들을 위해 시리어스 샘 VR을 이용한 다양한 프로모션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토브는 지난 2월 VR 매장사업자 전용 플랫폼 서비스 'STOVE VR'을 정식 론칭하고, 개발사와 저작권 계약 및 게임물관리위원회 이용심의를 거친 국내 최대 수준인 80여종 이상의 VR 콘텐츠를 합법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김경태 기자 [email protected]

플랫폼 독점작은 어떤 이점이있나요?

ITCM 광고

플랫폼 독점작은 어떤 이점이있어서 독점으로 내는걸까요? pc포함 발매면 수익이 더 증가하지 않나요?

  1. 2019-01-31 22:00 이야기 >갓오브워4 사려고하는데 어디가 제일 싼가요? *2
  2. 2018-04-02 13:42 이야기 >엑스컴 샀어요 뭐부터 시작하는게 좋을까요? *10
  3. 2018-01-27 13:09 이야기 >몬스터헌터 월드 플레이스테이션스토어 에서 파나요? *2
  4. 2017-01-06 02:12 이야기 >스팀 채팅창 조금 답답하네요. *2
  5. 2016-12-01 08:54 이야기 >플랫폼 독점작은 어떤 이점이있나요? *8

Who's 빠에야

profile

콘솔은 단일 하드웨어라서 문제없지만 PC는 사양 및 부품이 천차만별이라 호환성이나 최적화 등 추가작업이 상당합니다.

그래서 멀티기종은 외주를 주기도 하는데 아캄나이트같은 대형사고가 종종 발생하기도 하죠.

플랫폼 독점으로 나오는 경우 보통 몇가지 경우더군요.

1. 게임의 제작사가 플랫폼 제작사의 자회사나 직접 관계가 있는 회사인 경우.

2. 플랫폼 제작사가 게임 제작에 투자나 기타 계약으로 일정기간 독점을 보장받는 경우.

두 경우 모두 플랫폼을 더 팔기위한 전략이죠.

플랫폼 홀더로 부터 재정적인 지원과 기술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죠

예전에 비해 독점작은 아주 많이 줄었습니다

예전에는 퍼스트파티는 물론이고 세컨드, 서드파티까지 독점작을 내놨지만, 현재는 퍼스트파티에서만 각 플랫폼 별 독점잠을 내놓고 있고 세컨드 파티는 거의 없으며 서드파티에서는 멀티 플랫폼으로 출시하죠

이에 따라 플랫폼 홀더에서는 타 플랫폼보다 먼저 발매하는 '기각 독점'계약을 따 내기도 하는데 사실 큰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일본의 개발사들이 스팀의 규모가 커짐에 따라 PC로 발매하는 것이 수익적인 측면에서 좋다는건 일본에선 비교적 최근에 알게 되었죠

그래서 요즘 스팀으로 많은 일본 게임들이 진출하고 독점 전용 플랫폼 있는거고요

하지만 그래도 전세계 게임 시장의 4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콘솔에서 가장 많은 수익이 납니다.

PC는 이것저것 다 합해도 10% 내외고요

소니, 마소 등 콘솔 제조업체들과의 계약관계 및 판매촉진을 위해서라고 보입니다.

말씀하신 그런 콘솔 독점 게임들을 간절히 플레이하고 싶다면 콘솔게임기를 사게 만들 수 있을 테니까요.

아무래도 멀티플랫폼의 경우 각 기기에 맞춰 최적화 작업을 해줘야 하고 PC 버전은 컴퓨터 마다 다른 부품을 쓰기 때문에 최적화도 어렵습니다.
그리고 한 플랫폼 독점작으로 게임을 개발 하게되면 회사에서 어느정도 개발비를 지원을 받을수 있기도 하고 소니의 경우는 유명한 독점작 게임 제작사가 대부분 소니의 자회사인 경우가 많습니다.

용과 같이를 플레이하고 싶으셨다면 슬리핑독스 강추 드립니다. 스퀘어 에닉스 꺼구요. 플레이 자체는 용과 같이와 매우 매우 흡사합니다. 가격도 싸고 패드도 완벽 지원하니 너무 부러워만 마시고 해보세요~ 문명6는 PC 독점입니다 ㅋㅋㅋ

일단 pc보다 콘솔로만 내는 것은 이유는 콘솔시장이 PC시장보다 크기때문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콘솔 시장이 적지만 북미나 유럽같은곳은 일단 게임을 한다고하면 당연하게 콘솔을 생각하기 나름입니다. 또한 불법복제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한가지사양에 맞춰서 제작 및 출시하면되죠, 또 서버운영등의 문제도 있구요
PC의 경우 불법복제에 각종 핵이나 버그사용, 잦은할인, 상대적으로 적은 유저, 사양에 따른 옵션생성등 최적화도 어렵죠
게임회사입장에서는 콘솔을 무조건 내게 되죠
PC의 단점이 많아 때에 따라 상황이 다른것 같긴합니다.

그리고 일부게임은 소니나 마소 예하의 게임스튜디오에서 전적으로 지원받아 게임을 만들며 그때문에 당연하게도 하나의 플랫폼 전용 게임을 만들게 됩니다. 그런게 너티독의 언차티드나 라오어 같은게 있겠네요. 마소의 경우는 윈도위10 스토어로 엑박전용게임 (기어스오브워) 등이 나오는 추세입니다.
그리고 독점 전용 플랫폼 일부 일본게임이 플스계열만 나오기도하는데 일본 특유의 게임이 대체로 일본에서 대부분이 팔리고 일본 자체가 플스를 주로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플랫폼회사 입장에서는 우리 기기를 사야지만 할수있는 게임이 어느정도 있어야 메리트가 발생하고 또유저들이 그게임 하나만을 위해 구매를 하기도 하니 독점게임이 나오지 않나 생각됩니다.

모헤닉, TPT와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으로 감전 없는 전기차 개발 박차

모헤닉 TPT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식

영암--(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11일 -- ㈜모헤닉게라지스(대표 김태성, 이하 모헤닉)가 다기능 단자대 ELPD 기술을 보유한 (주)TPT(대표 안춘훈, 이하 티피티)와 국내 독점판매 독점 전용 플랫폼 및 통상실시권 계약을 6일 모헤닉하우스서울에서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티피티의 ELPD(Electric Leakage Protect Device) 단자대 기술은 누설전류 차폐, 전자파 차폐기술과 누설전류 포집기술이 핵심이다. 수중에서도 감전을 방지할 뿐 아니라 전기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은 물론 전자파까지 차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이다. 이 기술로 누설전류로 인한 감전사고 및 스파크, 먼지에 의한 독점 전용 플랫폼 화재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며 전자파로 인한 폐해, 누전에 의한 에너지 손실을 방지할 수 있다. ELPD 기술은 ‘0’ 전위현상을 활용한 특허 기술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모헤닉은 티피티와의 계약으로 ELPD 기술의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을 획득했다. 모헤닉은 독자적인 전기차를 연구개발, 생산하고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자동차 기업으로 이 ELPD 기술을 전기차에 접목해 개발 생산할 예정이다.

모헤닉 김태성 대표는 “이 기술은 모든 전기차에 감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필수적인 안전장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세계 전기차 기업에 키트형태의 부품으로 개발하여 독점 전용 플랫폼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했다.

ELPD 기술은 전기자동차 뿐만 아니라 전기를 이용하는 모든 분야에서 사용 가능하다. 콘센트, 가로등, 송전탑 등에서 감전 걱정없이 전기를 다룰 수 있으며 건설, 해운/해양, 통신, 철도, 방위산업, 우주/항공 분야에서도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누전에 의한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와 더불어 전기 안전 사고 및 피해를 예방할 수 있어 기술 보유국으로서 국가 경쟁력 증대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모헤닉은 3년 전부터 전기자동차 분야에 뛰어들어 독자적인 전기자동차 모델 모헤닉Ms 및 전기차 오픈플랫폼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내년에는 정식으로 전기차 양산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ELPD 신기술 계약으로 모헤닉에서 전기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획을 긋는 결과물이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모헤닉은 새로운 패러다임의 자동차 기업으로 수제 자동차, 전기 자동차를 생산하며 ICT EV 플랫폼 사업으로 전기차 운영 체계 mOS 독점 전용 플랫폼 독점 전용 플랫폼 및 IT, 빅데이터를 연구, 개발하고 있다. 또한 새로운 모헤닉 실물경제와 모헤닉 얼라이언스를 통해 생태계 기업을 독점 전용 플랫폼 목표하고 있다.

독점 전용 플랫폼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영유아를 위한 교육 플랫폼들이 다양한 콘텐츠로 소비자의 취향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IPTV 최초의 영유아 전용 플랫폼 ‘U+아이들나라’에서 독서 육아법으로 유명한 독점 전용 플랫폼 프리미엄 도서 브랜드 ‘키즈 스콜레(Kids’ Schole)’ 콘텐츠를 독점 출시한다고 19일(화) 밝혔다.

키즈 스콜레는 ‘1% 학부모들만 알고 있는 교육 노하우를 99% 학부모들이 누릴 수 있도록 하자’는 슬로건 아래 학부모들 사이에서 ‘1% 독서법’으로 호응을 얻고 있는 도서 전집 콘텐츠다. 지난 2017년 출시 이후 영유아 교육 브랜드 시장에서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U+아이들나라에서는 키즈 스콜레를 ‘책 읽어주는 TV’를 통해 서비스한다. ‘책 읽어주는 TV’는 아이들이 책과 친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인기도서 작품들을 구연동화 선생님과 읽을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키즈 스콜레 콘텐츠는 오는 20일 73편 공개를 시작으로 총 6개 전집, 294편의 콘텐츠가 매월 순차적으로 제공된다고 안내했다.

▲1% 과학영재의 비법 ‘사이언스 메이커’ ▲국내 최초 그림책 테라피 프로그램 ‘STEPS’ ▲좋아하는 것으로 미래를 만들어 가는 ‘메이크 마이 스토리’ ▲천천히 읽고 생각이 쑥쑥! ‘발밤발밤 옛이야기’ ▲자연을 커넥츠하다! ‘야호, 자연아!’ ▲엄마 아빠가 읽어주는 행복 ‘마마파파 세계명작’ 등이다라고 안내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총 1,700여편의 도서를 ‘책 읽어주는 TV’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되며 키즈 스콜레 뿐만 아니라 백희나 작가의 동화책 ‘알사탕’ 같은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그림책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가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홈스쿨링 열풍으로 U+아이들나라에서도 교육 콘텐츠 이용률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특히 ’책 읽어주는 TV’는 올해 상반기 콘텐츠 이용 건수가 지난해 같은 대비 3배가량 증가했다. 키즈 스콜레 협업으로 콘텐츠 다양성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키즈 스콜레 콘텐츠 출시를 맞이해 오는 22일부터 아이들의 독서 습관을 꾸준히 길러 주기 위한 캠페인을 운영하는데 100일동안 100권의 책 읽어주는 TV 콘텐츠를 시청하고 워크북 활동을 하는 ‘백백 프로젝트’다라고 소개했다.

참가자들은 총 100편의 키즈 스콜레 워크북를 제공받으며, 아이와 하루 한 편의 콘텐츠 감상 및 독후 활동을 진행하게 되며 또 매주 활동 인증을 남긴 고객에게는 키즈 스콜레 소전집 세트 등의 경품도 받을 수 있으며 키즈 스콜레 워크북은 11월부터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에서 U+아이들나라를 체험한 고객들에게도 제공된다고 안내했다.

문현일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사업담당은 “U+아이들나라와 학부모 선호도가 가장 높은 브랜드 ‘키즈 스콜레’가 만나 상호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콘텐츠 협업을 넘어 놀이펜 연동이나 상호작용이 가능한 콘텐츠 제작 등 아이들의 체험형 학습을 돕기 위해 다채로운 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칸타(Kantar)에 따르면 'U+아이들나라'는 국내 키즈 서비스 부문에서 4년 연속 고객 만족도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U+아이들나라는 2017년 첫 선을 보인 이래 인성·창의·지성 교육에 유익하고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꾸준히 확대해왔으며 2018년 AR, AI 기술 기반으로 재미있게 놀면서 생각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미디어 서비스로 발전했으며, 2019년에는 AI 진단과 전문가 추천을 통해 콘텐츠를 시청하는 수준 및 성향별 맞춤교육 서비스로 거듭났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출시된 U+아이들나라 4.0은 집에서도 아이들이 독점 전용 플랫폼 신나게 뛰어 놀고, 전문가와 함께 영상과 책으로 입체적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한 홈스쿨링 특화 서비스로 진화했다고 소개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